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3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본사주지협 “금권선거 절대 안돼...수불스님에게서 받은 공양비 돌려줄 것”"일체 공양물 어떤 명목 불문하고 거절" 결의문 발표

전국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이 오는 10월12일로 예정된 제35대 조계종 총무원장 선거를 앞두고 금권선거 척결을 선언했다. 특히 금품살포 의혹을 받는 안국선원장 수불스님에게서 받은 공양비가 있다면 당사자에게 전부 돌려주기로 했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회장 호성스님, 16교구본사 고운사 주지)는 7월13일 해인총림 해인사에서 제51차 회의를 열고 이와 같이 결의했다.

결의문에는 △본사 주지를 포함한 종무원의 지위로 선거 결과에 영향을 미치는 부당한 행위를 배척한다 △입후보와 관련된 인물이 제공하는 일체의 공양물과 선물에 대하여 어떤 명목을 불문하고 단호하게 거절할 것이다 △후보자의 비전과 종책 그리고 종단 발전을 위한 원력이 교구 구성원에게 널리 바르게 전해지도록 종단의 위상에 걸맞은 선거문화 조성에 앞장선다 등 3개 조항이 담겼다.

교구본사주지협의회는 결의문에서 “총무원장 선거에 이르러 청정한 수행가풍과 승규를 해치는 행위를 척결하고, 상호협력을 추구하며 종단 발전에 기여하겠다”며 “종법 위반과 부조리한 답습을 단호히 배척해 나갈 것을 서원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결의문과는 별도로 수불스님이 제공한 공양비를 이미 받았다면, 스님에게 전액 되돌려주기로 결의했다. 금권선거 근절에 대한 의지를 강력하게 표명한 셈이다. 본사 주지는 24개 교구별 총무원장 선거인단을 선출하는 교구종회의 당연직 의장이다. 선거에 적잖은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자리에 있는 만큼, 종단의 위상 추락과 직결되는 ‘돈 선거’를 추방하는 일에 솔선수범하겠다는 다짐을 적극 공표한 것으로 풀이된다.

협의회장 호성스님은 “대통령이 탄핵되고 고위공직자들에게도 한층 엄격한 도덕성 기준이 요구되는 세간의 현실에서 만약 총무원장 선거가 혼탁하게 치러진다면 그야말로 종단은 나락에 떨어질 것이라는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일체의 탈법 없이 공명정대한 정책대결로 선거가 회향되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이날 회의에는 18개 교구본사 주지 스님들이 참석했다.

장영섭 기자  fuel@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장영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2
전체보기
  • 불보살 2017-07-15 20:17:30

    이제사 엄청나게 청정한 척하시는 본사주지스님들. 그 마음이라도 변하지 않으시길 당부드립니다. 돈이 뭐라고, 권력이 뭐라고. 그리도 집착하시는지 개인적으로 참으로 궁금합니다.   삭제

    • 웃픈 2017-07-14 13:55:13

      부정한 돈은 받지 않으셔야 청정비구라 할 수있겠죠? ㅎㅎ
      과연 ??

      그런데 청정한 대중공양에 스스로 오믈을 끼얹어
      더러운돈 깨끗한 돈 이라며 분별하시는 수행자님들
      결의 까지 하는 속뜻은 무엇입니까?

      불교발전? 기득권 수호? 편가르기?

      총무원장 선출때마다 불자들 떠나는 소리가 태풍부는 소리처럼들립니다.

      하안거 중에 청청한 대중 공양으로 이렇게 속되게
      화두를 드시다니 ㅉㅉ

      누가 진정한 출가 사문 다운지 신상점검부터하고
      정책대결함 해 보시죠??

      정책이야 바굴수있지만 때묻은 사문의 흔적은
      숨기지 않은다음엔 고칠수없죠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