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4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봉은사 연꽃축제

오늘(26일) 서울 봉은사의 풍경이다. 우란분절을 맞아 9월 6일까지 사찰 입구 진여문에서 법왕루에 이르는 구간에서 연화세계를 만나 볼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자정까지 야간개방을 실시해 무더위에 지친 시민들에게 연꽃향기를 선사한다. 또한 경내 곳곳에 은은한 조명까지 설치해 연꽃물결 선홍빛을 더욱 또렷하게 볼 수 있다.

봉은사 입구격인 진여문부터 법왕루까지 연화세계가 펼쳐졌다.
외국인도 신기한듯 연꽃을 사진에 담는다.
서로 연꽃을 배경으로 포즈를 취해본다.
법왕루에서 바라본 풍경. 백등 사이로 연꽃을 즐기는 사람들이 보인다.
오전에 내린 비가 연잎에 고여있다.

 

점심시간이 되자, 인근 직장인들이 연꽃을 감상하려 몰려온다.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