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0.22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찰나의화두] 비를 기다리며

구름이 짙어가고 툭 툭 빗방울이 한 방울씩 떨어지더니, 북한산 국립공원에 자리 잡은 회룡사에 후드득 빗소리가 들린다. 요사채 안의 스님들이 기쁜 마음에 후다닥 우산을 챙겨 비설거지에 나선다. 하지만 올듯했던 비는 이내 멈춘다. 답답한 마음에 노스님이 밖으로 나와 본다. 목마른 담장 밑 접시꽃도 하늘만 바라볼 뿐이다. 

[불교신문3307호/2017년6월21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