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23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학술&문화재
동국대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5종’ 간행불교학술원 ABC 사업단, ‘범망경고적기’ 등

동국대 불교학술원이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5종’을 간행했다.

동국대 불교학술원 불교기록문화유산아카이브(ABC) 사업단 편찬팀은 <범망경고적기> <석가여래행적송‧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 <법화영험전> <송계대선사문집·상월대사시집> <선문오종강요·환성시집> 등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5종’을 발간했다.

동국대 불교학술원은 전체 14권 총 324종에 달하는 ‘한국불교전서’를 우리말로 번역하고 있다. 지난 2010년부터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총 300권 발간을 목표로 역주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범망경고적기>는 신라시대 태현(太賢)스님이 찬술한 <범망경>에 대한 주석서로 법장(法藏)스님의 주석서를 넘어선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운묵무기(雲黙無寄) 스님이 저술한 <석가여래행적송‧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의 <석가여래적송>은 석가모니 일대기와 불교 전래의 역사를 상하 2권으로 기록한 저술이다. 또한 <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은 <석가여래행적송>에서 출가자들이 경책으로 삼을 내용을 발췌했다.

요원(了圓)스님이 저술한 <법화영험전>은 중국 동진(東晋), 당(唐), 송(宋), 우리나라의 삼국시대에서 고려시대까지 등 118가지 영험담이 수록하고 있다. <송계대선사문집>은 송계대사가 주석했던 사찰의 아미타불, 석가불, 약사여래상, 사천왕상을 소재로 한 담은 시가 수록되어 있다. <상월대사시집>은 조선후기 스님들의 삶과 당시 교계 상황을 살펴볼 수 있는 단서가 들어 있다.

<선문오종강요>는 환성지안(喚惺志安) 스님이 짓고, 제자 함월해원(涵月海源)스님이 편찬한 것으로 육조혜능(六祖慧能) 스님의 법맥을 이은 임제종(臨濟宗), 운문종(雲門宗), 조동종(曺洞宗), ·위앙종(潙仰宗), 법안종(法眼宗)의 핵심 가르침을 담았다. <환성시집> 환성지안 스님의 시문집으로 144편의 시와 제자 함월해원스님이 쓴 <환성 화상 행장>으로 구성되어 있다.

동국대 불교학술원은 “이번 도서 간행을 통해 ‘‘한글본 한국불교전서’의 폭과 깊이가 보다 심화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발간된 도서들의 구체적인 설명은 아래와 같다. 이 설명은 동국대 불교학술원이 배포한 보도자료 내용이다.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신라15.

《범망경고적기》 (태현太賢, 한명숙 옮김, 동국대출판부, 2017.1.20.)

《한국불교전서》 제3책의 《범망경고적기梵網經古迹記》를 저본으로 하여 번역하였다. 신라 문헌 《범망경고적기》는 신라의 법상종 스님 태현太賢(8c인물)이 찬술한 《범망경》에 대한 주석서이다. 《범망경》은 대승보살계大乘菩薩戒를 설한 대표경전으로 상·하 양권으로 이루어졌다.

현재 본경에 대한 주석서로 우리나라·중국·일본 등에 전해지고 있는 것은 모두 29부에 달하는데, 《범망경》 상·하 양권을 전부 주석한 현존하는 최초의 주석서이다. 본서는 영향력의 측면에서 그 이전에 크게 주목받았던 화엄종 스님인 법장法藏의 주석서를 넘어서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후대에 천태종·정토종 계통에서는 천태종 스님인 지의智顗의 주석서를 중시했지만 율종·법상종·진언종 계통에서는 본서를 중시하는 경향을 보였다. 특히 일본에서의 영향이 두드러져 그 최초의 《범망경》 주석서인 젠슈[善珠]의 《범망경약소梵網經略疏》는 그 내용이 대부분 본서에 의지하고 있는 것도 특기할 만하다.

저자 태현太賢은 독립된 전기가 전하지 않아 생몰연대 및 자세한 행적은 알 수 없다. 호는 청구사문靑丘沙門이고 태현은 휘諱인데 혹은 대현大賢이라고 쓴 경우도 있다. 법상종 학자 원측圓測(613~696)의 제자인 도증道證의 제자로 알려져 있다.

직접적 사승관계를 보여주는 문헌은 없고, 도증의 귀국과 태현의 활동시기의 일치, 태현이 유가종瑜伽宗[법상종]의 개조로 추앙받는 것 등이 그 근거가 된다. 모두 55부에 달하는 저술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현재 《성유식론학기成唯識論學記》·《기신론내의약탐기起信論內義略探記》·《범망경고적기》·《보살계본종요菩薩戒本宗要》·《약사경고적기藥師經古迹記》 등의 5부만 전해진다. 그 저술목록에 의해 그 학문적 경향이 반야·정토·유식·인명因明 등의 다양한 분야에 걸쳐 있었음을 알 수 있다.

역자는 한명숙 교수이다. 고려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길장吉藏의 삼론사상연구三論思想硏究 : 무득無得의 전오방식轉悟方式을 중심으로>라는 논문으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국대 불교학술원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역자는 본 번역서에서 저자 태현의 과목분류에 따라 제목을 붙여 목차를 제시하였고, 범망경 본문과 저자의 해석을 ‘경經’과 ‘술述’로 나누어 제공하여 독자의 편의를 도모하고 있다. 기존 한국불교전서 수록본의 교감주와 함께 역자의 판단을 제시하여 원전 해독의 엄밀성을 제고하였고, 1,100여개의 구문에 주석을 달아 현대의 독자들이 과거의 논서를 읽는 어려움을 덜어주고 있다.

◇한글본 한국불교전서 고려8.

《석가여래행적송‧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운묵 무기雲黙無寄, 김성옥‧박인석 옮김, 동국대출판부, 2017.2.6)

고려 말 승려인 운묵 무기雲黙無寄(14c인물)의 두 저술을 번역하였다.

《석가여래행적송釋迦如來行蹟頌》은 고려 충숙왕 15년(1328) 운묵 무기 스님이 석가여래釋迦如來의 일대기와 불교 전래의 역사를 상·하의 2권으로 기록한 저술이다. 오언 절구 형식의 776구 194송으로 구성되었으나, 후대에 16송이 첨가되어 모두 840구 210송이 전래되고 있다.

내용을 보면 교학과 불교사 전반에 걸친 자세한 설명을 담고 있기 때문에 불교를 처음 배우는 사람들을 위한 불교 입문서로서의 성격이 강하며, 또한 올바른 불교 수행을 위한 지침서로서도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 게송마다 덧붙인 주석에는 원시경전과 아비달마 논서는 물론 대승 경전과 중국 찬술까지 두루 인용하는 점이 특징적이다.

이 책은 고려 말의 상황을 말법末法 시대로 규정하고 비판적인 시대 의식을 통해 올바른 불교 수행으로 나아가도록 경책하는 일종의 계몽서로서의 성격 역시 띠고 있다. 또한 이 책은 고려 시대 불교 교학의 광범위한 지형을 자세히 드러내주고 있다.

《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天台末學雲默和尙警策》은 무기 스님의 저작인 《석가여래행적송釋迦如來行蹟頌》 가운데서 출가수행자들이 경책으로 삼아야 할 다섯 부분의 내용을 발췌하여 간략하면서도 간곡한 어조로 서술하는 내용이다.

다섯 부분 가운데 첫째는 출가자들이 공양을 받는 네 가지 물건에 대한 경책이고, 둘째는 출가 수행자 중 하근기의 부끄러운 행태에 대한 경책이고, 셋째는 시주의 은혜를 갚는 것에 대한 경책이고, 넷째는 네 가지 은혜에 대한 설명이고, 다섯째는 이전의 내용을 잘 지켜 널리 회향해야 함을 설하는 내용이다. 그러므로 이 짧은 글을 통해 고려 말 출가수행자들에게 나타난 여러 병폐들과 그에 대한 자정自淨 방안을 살펴볼 수 있다.

두 저술의 저자인 운묵 무기雲黙無寄는 고려 말의 승려다. 생몰 연대는 미상이다. 스님의 호는 부암浮庵이고, 자는 무기無寄이고, 법명은 운묵雲黙이다. 일찍이 백련사 제4세인 진정 국사眞靜國師의 적자였던 불인 정조 국사佛印靜照國師의 문하에서 출가하였다. 승과僧科에서 상상과上上科에 급제하여 굴암사窟嵓寺 주지의 칭호를 얻는 등 명성을 누렸으나 하루 아침에 이를 헌신짝 버리듯 던져 버리고, 금강산, 오대산 등을 유력하였다고 전한다. 마침내 시흥산始興山에 이르러 암자 하나를 짓고서 《법화경》을 독송하고 아미타불을 염송하며, 불화 그리기와 경전 쓰기를 일과로 삼은 것이 20년에 가까웠다고 한다.

《석가여래행적송》의 역자는 김성옥 교수다. 서울대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국대 불교학과 대학원에서 석·박사 과정을 마치고 2011년 《다르마끼르띠의 자증自證 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동국대학교 다르마칼리지 조교수로 재직 중이다.

《천태말학운묵화상경책》의 역자는 박인석 교수다. 연세대 철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박사 과정을 졸업하였다. 박사학위 논문으로 《영명연수永明延壽 

이성수 기자  soolee@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성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