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23 수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포토뉴스
꽃들이 스님들께 꽃을 공양하다스승의날 맞이 조계사 어린이법회

스승의날을 하루 앞둔 오늘(14일) 서울 조계사 어린이법회(지도법사 성민스님)에 90여명의 초등학생들이 동참했다. 이들은 고사리 손으로 꾹꾹 눌려 감사의 편지쓰기를 쓰고 있었다. 이어 종이꽃으로 작은 카네이션 바구니를 만들었다. 

고학년 보다 손이 느린 초등학교 저학년들의 표정이 더욱 진진하다. 완성된 꽃바구니에 편지를 꽂아 어린이법회를 곁에서 항상 지켜주고 응원하는 스님들께 감사의 마음을 담아 전달했다.

먼저 감사편지에 사용할 엽서를 오리고 붙여 꾸몄다.
어린이법회 지도법사인 성민스님이 아이들을 살갑게 챙긴다.
천진불 같은 아이의 표정이 해맑다.
편지쓰기 보다 종이꽃을 꽂아 만드는 카이네션 바구니 만들기가 한결 수월해 보인다.
스승의날을 맞아 완성된 꽃바구니와 편지를 초등학교 저학년 아이들이 그동안 보살펴 준 스님들(왼쪽부터 포교차장 명경스님, 포교국장 설호스님, 지도법사 성민스님)에게 드렸다.
이번에는 초등학교 고학년들이 스님들께 꽃바구니와 편지를 드렸다.
포교국장 설호스님이 아이들에게 감사의 말을 전했다.
명경스님이 아이들 눈높이에 맞춰 재밌는 표정을 지으며 퇴장했다.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