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3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수행&신행 교리 다시 보는 금강경
[다시 보는 금강경] <16> 제10 장엄정토분(莊嚴淨土分)
  • 송강스님 서울 개화사 주지 삽화 박혜상
  • 승인 2017.04.19 10:26
  • 댓글 0

 

누구라도 항상 편안하고 자유로워

어떤 불만도 없게 된다면 그가 곧

우주의 주인이며 가장 위대한 사람

부처님께서 수보리에게 말씀하셨다. “그대의 생각에는 어떠한가? 여래가 옛날 연등불 처소에 있을 때 진리에 대해 얻은 것이 있겠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여래께서 연등불 처소에 계실 때, 진리에 대해 얻은 것이 실제로는 없습니다.”

“수보리여, 그대의 생각에는 어떠한가? 보살이 부처님의 나라를 건설(장엄)하느냐?” “아니옵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부처님의 나라를 건설한다고 함은 곧 건설 아닌 것을 말씀하심이며, 그 표현이 건설한다는 것이기 때문입니다.”

“이런 까닭에 수보리여, 모든 위대한 보살들은 당연히 이렇게 청정한 마음을 일으켜야 하느니라. 마땅히 모양에 집착하지 말고 마음을 일으켜야 하며, 마땅히 소리·향기·맛·감촉·이치에 집착하지 않는 마음을 일으켜야 하느니라. (요약해서 말하자면) 마땅히 집착함이 없이 청정한 마음을 내어야 하는 것이니라(應無所住而生其心). 수보리여, 비유컨대 어떤 사람의 몸이 수미산왕과 같다면, 그대의 뜻에는 어떠한가? 이 몸이 크다고 하겠는가?” 수보리가 말씀드렸다. “매우 큽니다. 세존이시여. 왜냐하면 부처님께서는 큰 몸이라고 하신 것은 곧 큰 몸 아닌 것을 말씀함이오며, 그 표현이 큰 몸이기 때문입니다.”

제10분은 어떻게 청정한 마음을 펼쳐 불국정토를 이루는가에 대한 말씀이다. 첫 번째 말씀은 진리(法)라는 것이 전해줄 수 있고 받을 수 있는 것이냐에 대한 것이다. 이에 대해 석존은 자신의 전생에 있었던 연등불의 수기(授記, 성불 예언)에서 특별한 비법을 받았겠냐고 수보리에게 질문하셨고, 수보리존자는 주고받을 비법 따위는 없다고 말씀드렸다.

불가(佛家)에서는 지금도 인가(印可)를 강조한다. 이는 수많은 폐단을 없애기 위한 선지식의 점검절차이다. 그런데 어떤 이들은 이 인가(印可)를 통해 무언가를 주고받는 것처럼 생각한다. 이 부질없음을 경허선사는 오도가(悟道歌)에서 시원하게 갈파했다. “툭 터져 사방을 살펴보니 사람이니 진리니 할 것이 없구나. 누가 깨달음의 징표인 가사와 발우를 주고받는단 말인가!”

두 번째는 보살이 불국정토를 건설(장엄)하느냐고 물으셨다. 이에 수보리존자는 “그것은 일반적인 건설을 말한 것이 아니라 가리킨 바가 따로 있습니다. 그것을 알게 하려고 불국토건설이라는 표현을 하는 것입니다”라고 답했다. 경전에는 수행자가 원력을 세우고 수행하여 성불할 때 여러 정토들이 이루어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극락정토도 법장비구가 48대원을 세워 수행한 뒤 아미타불이 되실 때 이루어진 불국토이다. 그렇다면 그 정토들은 공간적 세계를 뜻하는 것일까? 불교학생회 시절 나의 원은 대한민국이 불교국가가 되는 불국정토 건설이었다. 출가해 수행하면서 그것이 옳은 불국정토가 아님을 깨닫게 되었다. 불국정토는 모양이 없다. 그렇기 때문에 육체의 눈으로는 보이지 않는 세계이다. 물론 이 드넓은 우주에 새로운 정토를 만들 수 있다고도 생각할 수 있지만, 그런 공상과학적인 발상은 부처님의 뜻에서 완전히 벗어난 것이다.

세 번째는 불국정토 건설의 바른 방법에 대한 말씀이다. 불국정토건설의 가장 좋은 방법은 ‘마땅히 집착함이 없이 청정한 마음을 내는 것(應無所住而生其心)’이다. 육조 혜능선사도 이것을 듣고 최후의 깨달음에 이르렀다는 유명한 구절이다. 그래서인지 누구나 이 구절을 쉽게 인용하고 멋대로 해석한다. 여전히 화내고 욕하며 세상을 비난하면서 자신의 분별 집착하는 인식작용을 ‘그 마음’이라고 강변한다. 하지만 ‘그 마음’은 차별이 없고 취사선택하지 않는 거울 같은 마음이라야 한다. 그렇게 된 사람은 환경·조건·상황 등 밖의 어떤 것으로 인해 괴로워하지 않는다. 그렇게 되었을 때 비로소 자신의 청정불토를 회복한 것이며, 이를 불국정토건설이라고 하는 것이다.

마지막으로 위대한 사람을 수미산왕(우주를 상징)에 견주어 그 몸이 크냐고 물으셨다. 수보리존자는 그 비유가 외형적 크기를 뜻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매우 크다고 답했다. 외적 지위나 재산의 규모 등으로 위대한 사람이 되는 것이 아니라, 자기의 청정심을 회복하여 자유자재한 사람이 가장 위대하다는 가르침이다. 누구라도 항상 편안하고 자유로운 사람이 된다면, 그래서 어떤 불만도 없게 된다면 그가 곧 우주의 주인이며 가장 위대한 사람이다. 

[불교신문3292호/2017년4월22일자] 

송강스님 서울 개화사 주지 삽화 박혜상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