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6.24 토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출판&문학 출판
계율에 생명력 불어넣길

계율에 방울달기

마츠오 켄지 지음/ 이자랑 옮김/ 올리브 그린

‘파계’와 ‘남색’, 적지 않은 불자들이 거부감을 느낄 수도 있는 단어들이다. 마츠오 켄지 일본 야마가타대 교수는 지계를 꿈꾸었던 고대, 지계와 파계 사이에서 고뇌한 중세, 그 고뇌로부터 탄생해 근세 이후까지 이어진 일본불교의 계율부흥운동의 흐름을 매끄럽게 풀어서 설명한다.

이 책을 옮긴 이자랑 동국대 교수는 지계와 파계 사이에서 요동쳐 온 일본불교의 상황을 통해 계율의 중요성을 다시금 돌아보았으면 하는 마음에서 ‘계율에 방울 달기-지계와 파계 사이의 계율 부흥 운동’이라는 원제와는 다른 제목 ‘계율에 방울달기’을 선택했다. 계율에 대한 무관심에 ‘딸랑 딸랑’ 경종을 울리며 불자들이 계율에 생명력을 불어넣어 주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고자 하는 바람을 담았다.

 

허정철 기자  hjc@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허정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