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3.23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찰나의 화두] 새싹 불자 

두발에 힘껏 힘을 주고, 두 손을 살짝 든다. 조심스레 몸을 세우는가 싶더니 불단을 항해 냅다 뛴다. 곧 엄마 손에 제자리로 끌려온다. 이번엔 이보다 몇 개월 더 어린 아이다. 은근슬쩍 엉덩이만 들더니 네발로 기어서 슬그머니 옆 좌복으로 향한다. 

법당을 휘젓고 다니는 이들을 타박하는 이는 아무도 없다. 스님도 가사 끝자락에 매달리는 아이에게 환하게 웃으며 사탕을 건넨다. 이 아이들은 유아수계를 받기 위해 가족들과 법당을 찾은 새싹 불자다. 

[불교신문3281호/2017년3월15일자]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