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등 81점 제자리 찾는다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등 81점 제자리 찾는다
  • 이경민 기자
  • 승인 2017.03.13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울진 불영사 ‘시왕도’ 등도
금동아미타여래좌상.

부여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울진 불영사 ‘시왕도’ 등 도난문화재 81점이 제자리로 돌아간다.

문화재청은 오늘(3월13일) 대전지방경찰청과 공조수사를 벌여 회수한 부여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 등 총 81점의 도난문화재를 원소장처로 돌려보낸다고 밝혔다.

부여 무량사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보물 제185호 ‘부여 무량사 오층석탑’ 해체 보수 중 발견된 불상 4구 중 하나다. 이들 불상 4구는 충남 유형문화재 제100호로 지정됐다가 1989년 7월 전부 도난당한 바 있다. 이중 3구는 2001년 2월 문화재청이 절도범을 검거하면서 회수됐고, 나머지 1구는 인천 송암미술관 신고로 되찾았다. 

이번에 회수된 ‘금동아미타여래좌상’은 높이가 33.5cm로 머리에 높은 육계(肉髻·정수리에 있는 뼈가 솟아 저절로 상투 모양이 된 것)가 있고 머리 전체에 소라 모양의 나발(螺髮·부처의 머리털)이 붙어있다. 이 불상은 고려 후기 불상양식을 계승해 조선 전기에 만들어진 것으로 추정, 조선 전기 불교조각사 연구에 귀중한 자료로 평가된다.

울진 불영사에서 1989년 도난당한 시왕도 7점과 사자도 1점도 제자리를 찾는다. 이 ‘시왕도’ 는 19세기 후반 경북과 경기를 무대로 활동한 불화승 서봉응순(西峯應淳), 만파정탁(萬波定濯) 등이 1880년 조성한 작품으로, 이 시왕도와 같이 제작된 지장보살도와 관음도가 현재 불영사에 남아있다.

이밖에도 한필원 지석 등 19점, 전북 익산 김안균 가옥(전북 민속문화재 제23호) 현판 등 7점, 이민성의 문집인 <경정속집(敬亭續集)> 목판 등도 원소장처인 사찰이나 문중으로 돌아가게 됐다.

한편 문화재청은 이번 문화재 회수와 반환에 도움을 준 송암미술관에 감사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