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9.24 일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포토&영상 포토 포토뉴스
솜사탕 들고 새로운 법우 찾기중앙대 불교학생회 신입생모집 현장

“목탁 든 원숭이가 신입생들에게 솜사탕을 나눠주며 안으로 들어오라고 한다. 탈을 벗더니 법문을 한다. 신입생은 빵 터진다.” 오늘(8일) 중앙대학교 불교학생회(이하 중불회) 홍보부스의 풍경이다.

목탁 든 원숭이가  탈을 벗더니 불교학생회 홍보를 시작한다. 신입생은 빵 터진다.

중불회는 지난6일부터 오늘(8일)까지 3일간 법학관 앞에서 진행된 동아리 박람회에 동참해 열띤 홍보를 펼쳤다. 입학하자마자 취업준비에 매달리는 게 현실임에도 신입생들은 불교학생회 홍보부스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중불회 조한률 지회장은 “3일간 홍보부스를 찾아준 신입생은 100여명에 이르며, 중불회 가입의사를 밝힌 학생들도 7명에 이른다”며 한껏 고무된 표정이다. 10여명의 법우들은 점심도 미룬 채 불교학생회 알리기에 매진했다.

한국대학생불교연합회(회장 이경수)는 새 학년 새 학기를 맞아 신입 회원을 모집하고 있다. 건국대 한양대 성신여대 동덕여대 등 대불련 산하 전국 70여개 지회는 개강법회 및 신입생 환영법회 준비로 분주하다.

삼장법사와 손오공을 연상케하는 목탁든 원숭이는 동아리 박람회장 곳곳을 누비며 불교학생회를 홍보했다.
새로운 법우들을 끌어 들이는 힘을 지닌 솜사탕.
"여기는 어디가요" 솜사탕에 이끌려 들어왔다면 이제부터는 법우들이 궁금증을 풀어줄 차례다.
점심시간을 맞아 불교학생회 홍보부스에는 많은 신입생들로 붐볐다.

 

 

신재호 기자  air501@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