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찰나의 화두] 달집에 달린 서원들 
[찰나의 화두] 달집에 달린 서원들 
  • 신재호 기자
  • 승인 2017.02.13 15: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월대보름에는 가득 차오른 달의 풍요로움과 봄의 활력을 나눈다. 

기습 한파로 몸은 움츠려지고 손은 곱아들지만, 참배를 마친 신도들은 총총걸음으로 어느 한 곳에 멈춰 선다. 사찰 경내에 마련된 달집 앞이다. 

활활 타오를 달집에 매달 서원지를 한자 한자 꾹꾹 눌러 써본다. 나를 위해, 내 가족을 위해, 이웃을 위해, 이 사회와 국가의 안녕을 기원하며….   

[불교신문3273호/2017년2월15일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