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고종,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촉구 시국선언
태고종, 최순실 게이트 진상규명 촉구 시국선언
  • 홍다영 기자
  • 승인 2016.11.07 15: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고종 전국종무원장협의회가 지난 3일 시국선언문을 발표하고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진상규명과 당국의 엄정한 수사를 촉구했다.

전국종무원장협의회는 “지난 몇 주간 나라 살림과 국가 안위가 관련된 국가적 중대사가 한 민간인 신분의 비선실세에 의해 유린된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직면하면서 국민적 공분을 함께 한다”며 “현 정권은 국민적 소통과 변화를 거부하고 불통으로 일관된 국정 운영으로 수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멍들게 했고, 이 모든 것이 국정 운영 중심에 비선실세의 개입이 있었다는 사실에 통탄을 금치 못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동안 제기됐던 수많은 의혹들이 이제 더 이상 의혹으로 치부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공익을 위해 행사해야 할 최고의 국가권력을 소수의 개인이 사익 추구의 수단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국정운영의 최고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진정한 자세로 이번 사태의 진실을 낱낱이 명백하게 밝히라”고 촉구했다.

끝으로 “국기 문란으로 나라의 안위를 위협받는 중대한 이번 사태에 해당 기관의 엄정하고 객관적인 수사를 촉구하며, 민심과 상식에 부응하는 국민적 행동에 함께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다음은 시국선언문 전문.

시 국 선 언 문

한국불교 태고종 전국종무원장협의회는 국정 농단을 넘어 국가 위기를 초래하고 있는 최순실 게이트에 충격을 금치 못하며 현 정국을 깊이 우려한다.

사회정화와 실천적 도덕 가치를 추구하는 우리 승려들은 지난 몇 주간 나라 살림과 국가 안위가 관련된 국가적 중대사가 한 민간인 신분의 비선실세에 의해 유린된 어처구니없는 사태를 직면하면서 국민적 공분을 함께 한다.

그동안 현 정권은 국민적 소통과 변화를 거부하고 불통으로 일관된 국정 운영으로 수많은 국민들의 마음을 멍들게 했다. 이는 곧 민생파탄과 국정파탄을 불러왔다. 그러나 이 모든 것이, 국정 운영의 중심에 비선실세의 개입이 있었다는 사실에 통탄을 금치 못한다.

국정에서 공과 사는 엄정하게 구분되어야 한다. 그동안 제기되었던 수많은 의혹들이 이제 더 이상 의혹으로 치부할 수 없는 상황에서 공익을 위해 행사하여야 할 최고의 국가권력을 소수의 개인이 사익 추구의 수단으로 사용한 것에 대해 국정운영의 최고 책임자인 박근혜 대통령은 진정한 자세로 이번 사태의 진실을 낱낱이 그리고 명백하게 밝힐 것을 요구한다.

나아가 국정 농단에 법적, 정치적, 도덕적 책임을 져야 할 사람들이 현재도 진실을 감추고 모르쇠와 책임회피에 급급하고 있는바,

우리 한국불교 태고종 전국종무원장협의회는 국기 문란으로 나라의 안위를 위협받는 중대한 이번 사태에 해당 기관의 엄정하고 객관적인 수사를 촉구하며 민심과 상식에 부응하는 국민적 행동에 함께 할 것을 선언한다.

불기2560(2016)년 11월 3일

한국불교 태고종 전국종무원장협의회 회원 일동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