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8.21 월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말타고 출가하는 부처님 목판화로 만난다원주 고판화박물관 26일~4월30일까지 아시아 말의 세계

   
원주 고판화박물관이 오는 26일부터 4월30일까지 박물관에서 아미타부처님을 양면 2장으로 제작한 청나라 고판화 작품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망자를 극락세계로 인도하는 아미타부처님을 목판화로 제작한 작품을 직접 만날 수 있는 장이 열린다.

원주 고판화박물관(관장 한선학)은 천관사복, 적토마, 염라대왕 등 목판 100여점을 최초로 공개하는 특별전을 26일부터 4월30일까지 박물관에서 개최한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우리나라에는 대부분 불화로 남아있지만, 아미타부처님을 양면 2장으로 제작한 청나라 작품을 처음으로 선보인다. 죽은 망자를 위해 49재 때 사용했던 목판으로 저승사자와 염라대왕을 묘사한 작품도 볼 수 있다. 우리나라 작품으로는 불암사판 <석씨원류> 판본에 부처님이 말을 타고 출가하는 장면을 표현한 ‘유성출가상’ 작품이 주목된다.

   
유성출가상.
‘행복의 전령자 판화로 보는 아시아 말의 세계’란 주제로 열리는 이번 특별전에서는 말을 아시아의 판각문화로 승화시킨 한국, 중국, 일본, 티벳, 몽골, 네팔의 말 관련 목판 원판 40여점, 인출판화 30여점, 판화만 현존하는 자료, 서책 40여점 등 관련 자료 100여점이 전시된다. 정월 대보름 날 옥황상제가 복을 내려 준다는 풍속을 판화로 표현한 천관사복을 비롯해 섣달 그믐날 조왕이 복을 준다는 풍속을 표현한 선화복수목판도 공개된다.

한선학 관장은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꿋꿋이 살아가는 국민들이 희망의 끈을 놓지 않고 청마의 기상을 얻어 새로운 도약을 하는 한 해가 됐으면 하는 의도로 100마리의 말을 모아 전시회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불교신문2981호/2014년1월29일자]
 

홍다영 기자  hong12@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홍다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