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종교관광사업’은 가톨릭·개신교 성지화 프로젝트?
‘전주종교관광사업’은 가톨릭·개신교 성지화 프로젝트?
  • 진재훈 전북지사장
  • 승인 2013.09.25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앞으로는 종교화합…뒤로는 특정종교 챙기기

전주시의 6대 종교 관광사업이 특정종교 성지화 사업을 겨냥한 사전 포석이라는 해석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이같은 사실은 특정종교 성지화반대대책위원회가 전주시의 6대종교 관광사업의 필요성과 타당성을 분석한 결과 드러났다.

대책위에 따르면 전주시는 6대 종교 관광사업을 위해 오는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총사업비 518억원을 들여 종교시설 건립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 여기에는 가톨릭 세계평화의전당 380억원, 개신교 근대선교역사 기념관 125억원, 천도교 동학혁명 기념관 리모델링 비용 13억원의 예산을 편성했다.

하지만 이와 대조적으로 불교를 비롯해 원불교와 유교는 예산지원 대상에서 제외됐다.

이에 대해 불교계는 지금까지 타 종교와의 형평성을 제기하며 6대종교 관광사업의 필요성에 대해 전면 재검토 할 것을 촉구해왔다.

이와 관련 대책위는 지난 8월23일 송하진 전주시장을 면담했다. 송 시장은 “6대 종교관광 활성화 사업이 개신교와 가톨릭 지원 사업에서 비롯됐다”고 해명하면서 사실상 대책위의 주장을 인정했다.

이는 6대종교 관광사업이 특정 종교만을 위한 선심성 행정의 전형이었다는 사실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대목이다.

이와는 별도로 전북도가 전주를 가톨릭 성지화로 조성하려는 정황도 일부 감지됐다.

대책위가 입수한 자료에 따르면 몇 년 전부터 지역 가톨릭계가 치명자산을 중심으로 전주를 가톨릭 성지로 조성하기 위한 밑그림을 그려왔다는 것이 사실로 확인됐다.

지난 2006년 당시 지역 가톨릭이 주관하고 전주시의 후원으로 열린 전문가 팸투어와 국제세미나가 단적인 사례다. 

‘전주 치명자산 성지개발을 위한 전문가 팸투어 및 국제 세미나’라는 제목의 이 행사에는 가톨릭 관계자 이외에도 전북도의원과 시의원, 사회단체장이 자리를 함께 했으며 식순에는 전주시측의 축사까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행사는 전주를 가톨릭 성지로 조성하기 위해 가톨릭측이 사업의 타당성을 확보하고 각계의 의견수렴과 함께 발전방향을 논의한 자리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실제로 가톨릭의 ‘치명자산 종교 명소화 사업’이 지난 2011년 전북관광권개발 5개년 계획의 핵심전략 사업에 포함된 것이 이를 방증하고 있다고 대책위는 주장했다. 

대책위 한 관계자는 “세금은 특정종교의 시설건립이 아닌 서민을 위해 쓰여야 한다”며 “지자체 등이 앞장서 500억 원이 넘게 소요되는 특정종교 시설을 조성하는 것은 종교간의 갈등을 조장하고 지역민을 우롱하는 처사”라고 강도높게 비판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진정으로 종교 역사와 문화를 소재로 관광경쟁력을 키우기 위해서는 사전에 충분한 연구와 논의가 있었어야 한다”며 “지역 종교계의 의견을 청취하는 자리도 마련하지 않고 일방적으로 사업을 추진하는 것은 분명 문제가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책위는 전북 불자들을 대상으로 특정종교 성지화 철회를 위한 서명운동과 함께 현수막 게재와 관계 기관에 사업의 부당성을 알리고 정보공개 청구 등을 통해 사업의 백지화를 요구해 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