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2 (2018).11.22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
독일서 한국전통문화 우수성 과시하다한국불교문화사업단, 베를린서 ‘사찰음식의 날’ 행사 성료

한국의 고유한 전통문화가 독일에서 선보이며 우수성을 과시했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단장 정산스님)은 지난 5월25일부터 31일까지 6일간 독일 베를린에서 ‘2013 베를린 한국사찰음식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한국-독일 수교 130주년과 광부 및 간호사 파독 50주년을 맞이해 베를린 시정부가 초청해 이뤄졌다. 문화사업단은 이 기간 동안 사찰음식뿐 아니라 연등축제, 템플스테이 등 한국불교문화를 소개하며 현지로부터 각광을 받았다.

   
한국불교문화사업단은 5월25일 독일 베를린시 세계정원에서 연등축제를 열었다. 독일 현지인들이 연등 만들기 체험을 하고 있다.

일정 첫 날인 25일에는 베를린 시에 위치한 세계의 정원에서 연등축제를 거행했다. 연등회가 무형문화재 122호로 지정된 것을 기념해 기획된 행사로, 행사가 열린 서울정원에는 300여 개의 팔모등이 내걸리고 연등만들기와 한글 이름 써주기 등 체험행사도 함께 진행됐다.

이와 함께 사찰음식 시식회도 함께 열려 현지인으로부터 호평 받았다. 특히 이날은 태풍경보가 내려져 장대비가 쏟아지는 악천후에도 500여 명이 찾아 성황을 이뤘다.

   
베를린 자유대학 한국학과 교수와 학생들에게 사찰음식 강연을 하고 있는 선재스님.

독일 학생들과의 교류도 이뤄졌다. 문화사업단은 27일 베를린 자유대학 한국학과를 방문해 교수진과 학생 70여 명에게 사찰음식 전문가 선재스님의 강연과 시식회를 열었다. 문화사업단은 이를 계기로 하반기부터 매년 한국을 찾는 학생들에게 템플스테이 참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주 행사인 ‘한국사찰음식의 날’ 공식 만찬은 28일 열렸다. 베를린 리츠칼튼 호텔에서 문을 연 만찬 행사는 의미를 담아 더욱 뜻 깊었다. 올해 파독 50주년을 맞아 한국에서 파견된 광부와 간호사들의 노고를 격려하는 자리였기 때문이다.

   
자유대학 학생들이 사찰음식을 먹고 즐거워하고 있다.

만찬에는 파독광부협회와 한독간호협회, 베를린 한인회 등 한인 동포 200여 명이 자리했다. 이들은 고국에서 온 사업단을 환영하고 전통문화를 알 수 있는 기회를 준 것에 감사했다.

31일에는 재독한국문화원에서 한국불교와 전통문화를 홍보하는 전시화 체험전이 전개됐다. 사찰음식과 템플스테이 사진전, 다도 시연과 시음 등이 펼쳐져 참가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문화사업단장 정산스님은 “이번 행사는 한-독 친선 증진과 한국전통문화의 우수성을 알리기 위한 목적으로 개최됐다”며 “50년 전 가난한 조국을 위해 독일로 떠났던 파독 광부와 간호사들의 노고를 되돌아보고 우리의 우수한 전통문화를 독일에 널리 알림으로써 재독동포들의 자긍심을 고취시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재독한국문화원에서 한국전통문화 전시 및 체험전이 열렸다. 전시회 개막식에서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는 단장 정산스님 등 관계자들.
   
한국문화원에서 열린 전통문화 전시회는 독일 현지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었다.

김하영 기자  hykim@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하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좋은날뿐 2013-06-07 21:18:24

    외국,국내에서 사찰음식의 호황스런 기사가 많습니다, 좋은 현상이죠, 근데 문제점도 듣고 맞고 틀리고를 인식하여 고쳤으면 합니다. 조선일보 블로그(6월6일)의 어떤분이 (조계사앞 음식점을 말하는것 같음) 외국인이 오셨던 사진등 있다 했습니다, 나오는 음식마다 토를 다셨고 대체로 짰던 모양입니다.
    예로 음식 짜서 나올때 카운터에(지배인 같은분에게) 짜다고 했더니 오늘 음식이 짜다고 하신분은 한분도 안계신데요, 댁에서 싱겁게 드시나봐요, 그래서 그중 짠 음식 한가지를 그입에 넣어주고 싶었답니다, 글자수가 넘쳐 이만~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