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팔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아니초잉스님.

두 명상음반이 화제다. 네팔의 한 스님의 음반 ‘지복의 순간’과 미국의 문학가인 소로우의 명저 <윌든>을 음악화한 앨범이 그것이다.

네팔의 나기 곰파(Nagi Gompa)사원에 살고 있는 비구니 아니 초잉 돌마(Ani Choying Drolma)스님의 노래 ‘뿔코 아카마(Phoolko Aankhama)’가 최근 네팔인들의 사랑을 한몸에 받고 있다.

구슬프면서 순수하고 맑은 목소리로 읊조리는 듯한 이 노래는 특유의 편안한 선율로 종교를 초월한 무한한 환희심을 줄 뿐만아니라 마음의 평화와 치유, 위안을 전한다.

네팔의 거리마다 울려퍼지고 있는 이 곡은 최우수 여성 보컬 퍼포먼스, 최우수 올해의 노래, 최우수 종교앨범, 올해의 레코드 등 네팔의 각종 음반상을 휩쓸었다. 이번 앨범의 타이틀은 ‘지복(至福)의 순간’(Moments of Bliss)으로 찬불가와 만트라 등 총 9곡이 수록돼 있다.

<윌든(Walden)>은 법정스님이 생전에 애독한 책으로 유명하다. 자연 속에서 소박하고 간소한 삶의 아름다움과 행복을 예찬한 소로우의 에세이집은 법정스님의 무소유 삶과 닮았다. 자연주의 피아니스트인 켄 페더슨은 소로우의 서거 150주년을 맞아 <윌든>에서 영감을 받아 음악으로 엮었다.

특히 11번 트랙에 담긴 ‘Uncommon Hour’(특별한 때)는 법정스님이 생전에 즐겨 들었던 바흐의 무반주 첼로 모음곡 1번 중 ‘프렐류드’를 전용한 곡이다. 총 14곡이 수록된 앨범은 클래식 뉴에이지 계통의 자연주의 릴랙싱 피아노앨범으로 평온하면서도 사색적이다. 단순한 화음과 선율 속에서 마음의 평화와 휴식을 전한다.

김진묵 음악평론가는 “숲 속 생활의 진지한 내면적 성찰을 품은 14곡의 선율들은 앞만 보고 달려가는 치열한 경쟁사회에서 온갖 스트레스로 찌든 우리 현대인들에게 삶의 정화수가 되어줄 것이다”고 말했다.  

[불교신문 2811호/ 4월25일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