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교신문

불기 2561 (2017).12.14 목

사이드바 열기
상단여백
HOME 종단
제13대 조계종 종정에 진제스님 추대12월14일 종정추대회의서 만장일치로

   
 
제13대 조계종 종정에 진제스님이 추대됐다.

조계종 원로회의는 오늘(12월14일) 오후2시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4층 대회의실에서 종정추대회의를 열고 조계종 원로의원 진제법원(眞際法遠) 대종사를 제13대 조계종 종정으로 추대했다.

조계종 원로회의 의장 종산스님 등 원로의원 20명과 총무원장 자승스님, 중앙종회의장 보선스님, 호계원장 법등스님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종정추대회의에서는 진제스님을 조계종 종정으로 만장일치로 추대했다. 진제스님의 임기는 오는 2012년 3월26일부터 5년간이다.

총무원장 자승스님과 중앙종회의장 보선스님, 호계원장 법등스님, 교육원장 현응스님, 포교원장 지원스님 등은 이날 종정추대회의가 끝난 오후2시20분경 신임 종정으로 추대된 진제스님을 모시고 조계사 대웅전으로 자리를 옮겨 고불과 헌향, 삼배 등으로 부처님께 예를 표했다. 

또한 총무원장 자승스님을 비롯한 중앙종무기관 교역직 종무원 전원이 진제스님에게 하례를 올렸다. 진제스님은 의식을 마친 후 오후2시45분경 주석하고 있는 제9교구본사 동화사로 향했다.

진제스님은 종정 추대 후 수락 인사를 통해 “원로 대종사님들께서 부덕한 산승을 종정에 추대해 주셔서 대단히 감사드린다”며 “산승은 앞으로 우리 종단의 화합과 수행을 위해 이사양면(理事兩面)에 원로 스님들의 고견을 받들 것이며, 동양 정신문화의 정수(精髓)인 간화선을 널리 진작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진제스님은 수좌들 사이에서 중국 당나라 때의 ‘남설봉 북조주’에 빗대어 ‘남진제 북송담’이라는 말이 회자될 만큼 한국불교를 대표하는 선지식이다.

1934년 경남 남해에서 태어난 진제스님은 1953년 해인사에서 석우스님을 계사로 사미계를, 1958년 해인사에서 혜운스님을 계사로 구족계를 수지했다.

1967년 ‘일면불 월면불(日面佛 月面佛)’ 화두를 타파해 향곡스님으로부터 법을 인가 받아, 근현대 한국선불교 중흥조인 경허스님, 혜월스님, 운봉스님, 향곡스님으로 전해 내려오는 법맥을 이었다.

1971년 부산 해운대에 해운정사를, 1999년 경주에 금천사를 각각 창건해 지역포교와 더불어 선풍을 널리 전하고 있다.

또한 조계종립특별선원 문경 봉암사 조실과 무차선대법회 초청법주, 국제무차선대법회 법주, 백고좌대법회 법주, 간화선 세계평화 대법회 법주 소임을 역임한데 이어 현재 동화사 금당선원 조실, 조계종 기본선원 조실, 해운정사 금모선원 조실 소임을 맡아 후학들을 제접하고 있다.

선학원 이사장을 역임했으며 2003년 조계종 원로의원으로 선출됐으며 2004년 조계종의 최고 법계인 대종사 법계를 품수했다.

법어집으로는 <돌사람 크게 웃네(石人大笑)> <선 백문백답> <고담녹월(古潭漉月)> <石人은 물을 긷고 木女는 꽃을 따네> 영문 법어집 <Open the Mind, See the Light> 등이 있다.

박인탁 기자  parkintak@ibulgyo.com

<저작권자 © 불교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인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양기원 2011-12-14 17:55:38

    진제스님, 축하드립니다. 존경합니다. 불교를 믿으니 존경하는 분(스님)이 많아 좋습니다.
    존경하는 분이 많이 생겨 세상 살맛이 납니다.
    고산 스님도 존경합니다.   삭제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icon
    "SNS에서도 불교신문
    뉴스를 받아보세요"

    kakaostory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